현재위치 : HOME > 뉴스 > 주요뉴스

유튜브 게시물"눈 먼 감사"..'강제 합의' 논란도-R

조희원 | 2019.02.12 07:30 | 조회 130
 

광양의 유일한 시내버스 업체인 광양교통이 
직원들의 임금을 상습적으로 체납하고, 
방만 운영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광양시의 특별 감사를 받았다는 소식, 
얼마 전 전해드렸는데요.   

광양시는 적발된 사안에 대해 
'권고 조치'를 내렸지만 내부에서 
반발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조희원 기자입니다. 
 
           ◀VCR▶

광양 시내버스 운전기사들은 
지난해 10월, 임금이 수개월째 체납됐다며 
회사를 상대로 단체 행동을 시작했습니다. 

회사는 '적자 노선으로 인해 재정이 악화해 
시가 보조금을 증액하지 않는 한 
임금을 주기 어렵다'며 버텼고, 

운전사들은 '회사가 4대 보험료마저 
체납하고 있고, 가족 경영 회사이기 때문에 
횡령 의혹부터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강하게 맞서 논란이 컸습니다.  

이에 광양시는 지난 12월 
특별 감사에 착수했고, 감사 결과 
의혹은 일부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INT▶
*한정선 / 광양시 교통행정팀장*
"회사 경비의 투명성을 확보해라. 법인 카드로 개인 차량에 주유를 했던 사례들이라던지 이런 것들이 있었고. 회사 지출 같은 것들도 계획성 있게 해라. 이런 것들을 권고했습니다." 

광양 교통은 감사 지적 사항에 대해 
개선 방안을 숙고하고 있고, 
지난달 말, 광양시로부터 보조금을 
우선 지원받아 체납된 4대 보험료와 
임금을 지급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에는 노사 합의서를 작성한 뒤 
친선 체육행사를 갖는 등 
상생을 도모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운전사들 사이에서는
광양시의 감사를 두고, 
'눈먼 감사'라고 지적하는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회사가 제출한 장부만 검토했을 뿐 아니라, 
시의 보조금이 일부 유용됐는데도  
'권고' 조치만 내렸다는 겁니다. 

또, 노사 합의 과정에서도
회사가 익명이 아닌 실명으로 서명을 받으면서, 
동의하지 않은 일부 운전사들에게는 
불이익을 줬다는 의혹마저 불거지고 있습니다.  

           ◀INT▶
*광양교통 소속 운전사* 
"110명이 넘는 기사 중에 90명 정도가 서명을 했는데 회사 측에서도 대놓고 얘기를 했었죠. 서명 안 한 사람들은 회사하고 좋게 갈 생각이 없나 보네 이러면서. 그리고 1월 1일부로 인사이동으로 불이익을 받고. 서명 안 하셨던 분들은 다 인사이동 됐어요."

이런 상황에서 최근 광양 교통 노사는 
올해 임금 협상에 돌입했습니다. 

최저 임금 인상, 52시간 근무 등에 따른  
임금 상승과 추가 고용이 불가피한 상황이라, 
광양 교통의 노사 갈등은
더 깊어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MBC NEWS 조희원입니다. 

           ◀EN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43,057개(1/2153페이지)
주요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여순사건70주기 특별기획] "가려진 시간, 고여 있는 눈물" 여수MBC 12082 2018.10.01 18:58
43056 농민수당 지급방침 환영..전국 확산 기대 new 김종수 25 2019.02.22 07:30
43055 유튜브 게시물 리포트) 도시가스 누출.. 인체유해성 '갑론을박'-R new 조희원 43 2019.02.22 07:30
43054 고흥지역 적폐청산, 관련자 처벌 촉구 new 최우식 23 2019.02.22 07:30
43053 어린이집 통학차량에 '하차 확인 장치' 설치 new 문형철 12 2019.02.22 07:30
43052 유튜브 게시물 여수)전국 첫 나무심기-R new 최우식 33 2019.02.22 07:30
43051 고흥군, 인구정책위원회 출범...위원 20명 위촉 new 최우식 17 2019.02.22 07:30
43050 전남도, 동부지역 도정자문협의회 개최 new 최우식 14 2019.02.22 07:30
43049 유튜브 게시물 근대역사문화공간 필지 구성은?-R new 김양훈 21 2019.02.22 07:30
43048 유튜브 게시물 5.18 증언자들, 국회의장에 서한-R new 김인정 22 2019.02.22 07:30
43047 '5.18 망언 의원 제명·낙포부두 리뉴얼' 촉구 new 문형철 19 2019.02.22 07:30
43046 "제철소 BET슬러지 폐기물 해당 안돼" 유권해석 new 박민주 23 2019.02.22 07:30
43045 고흥 오천항 '국가어항' 지정 new 강서영 10 2019.02.22 07:30
43044 광양, 포항, 당진 환경협의회 업무협약 추진 new 박민주 12 2019.02.22 07:30
43043 시민암행어사 비공개 위촉, 각종 비위행위 수집 new 김종수 13 2019.02.22 07:30
43042 광양만권경제청, 26일 기업지원 합동 설명회 new 박민주 16 2019.02.22 07:30
43041 광양시,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 201억 신청 new 박민주 9 2019.02.22 07:30
43040 타이틀+헤드라인 new 김종태 24 2019.02.21 20:30
43039 유튜브 게시물 (리포트/s)빛가람 지역인재 채용 '인색' new 이계상 28 2019.02.21 20:30
43038 여수시, '2019년 브랜드 사업' 추진 문형철 52 2019.02.21 07:30
43037 유튜브 게시물 경도 연륙교 예타'촉각'-R 박민주 158 2019.02.21 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