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HOME > 뉴스 > 주요뉴스

유튜브 게시물끊이지 않는 기아차 채용비리&취업사기-R

김철원 | 2018.07.12 20:30 | 조회 224
(앵커)
잊을만하면 뉴스에 등장하는 
기아차 채용비리와 사기 사건이 또 일어나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우리 지역에 좋은 일자리가 워낙 없다 보니
대기업 취업을 미끼로 한 
이런 종류의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김철원 기자입니다.

(기자)

채용 사기 혐의로 기아차 전 노조 간부가 구속돼 수사를 받고 있는 광주경찰청 앞에서 기아차 광주공장 노조 간부들이 고개를 숙였습니다.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전 노조 간부를 비롯해 전현직 직원 4명 등 용의자들이 채용을 미끼로 받은 돈의 규모는 47억원, 피해자만 85명에 이릅니다.

노조나 회사는 실제로 채용이 성사된 경우는 없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수사 결과 채용 성공 사례가 나올 수 있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스탠드업)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대규모 입사비리 혹은 채용사기가 불거져 경찰 수사가 이뤄진 것만 벌써 세번째 일입니다. 지난 2005년과 2014년, 그리고 2018년인데 그 때마다 노조의 이름이 빠진 적이 없었습니다.

2014년에는 노조 전 현직 간부의 도 박 빚 때문에 벌어진 취업사기로 60명이 32억원을 당시 노조간부에게 건넸습니다.

(인터뷰)나00 취업사기 피해자/2014.12.22 광주MBC 뉴스데스크
"아들은 죽겠다고 하고 저렇게 있고 돈은 못 벌고 나이는 차서 있고 벌써 서른 하나, 둘 돼버리지. 지금 돈 하나 없고 사람은 사람대로 사라져 버리고..."

2005년 광주지역사회를 뒤흔들었던 사건은 취업사기를 넘어 그야말로 채용비리의 결정판이었습니다.

당시에는 노조가 조직적으로 채용비리에 간여했는데 사례금을 주고 부정채용된 직원이 120명에 이를 정도였습니다.

(녹취)기아차 노조 관계자/(2005.1.25 광주MBC 뉴스데스크)
"몇 년전부터 공공연히 해 왔으니까 조합에서 계파별로 몇 명씩 나눠먹었다고 하더라고"

노조는 우리 지역에 기아차와 같은 좋은 일자리가 워낙 적다 보니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강상호 금속노조 기아차 노조 지부장
"취업문이 대단히 좁다. 광주전남북 지역의 청년들을 대상으로 봤을 때, 그런 것이고요."

하지만 노조 조합원 자녀에게 채용 가산점을 주는 노사협약은 '채용세습'이라는 비판 속에서도 
여전히 존속하고 있습니다. 

(인터뷰)나태율 기아차 노조 광주지회장
"단체협약에 그런 조항들이 있습니다. 장기근속자들의 경우에는 가산점을 준다는 조항이 있습니다만 실제적으로 저희들이 채용했던 비율을 보면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습니다."

입사비리나 채용사기가 벌어질 때마다 기아차 노조가 사과를 한 가운데 이번에는 정말 근절할 수 있을지 시민들이 지켜보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철원입니다.

           ◀ANC▶
           ◀END▶
           ◀VCR▶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40,421개(1/2021페이지)
주요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2018 여수MBC 신입.경력사원 채용 (2018.09.06~17까지) 여수MBC 1374 2018.09.07 17:55
40420 유튜브 게시물 제3차 남북 정상회담..환호와 박수로 응원-R new 송정근 51 2018.09.19 07:30
40419 광양시, 2022년 관광객 500만 목표 추진 new 박민주 15 2018.09.19 07:30
40418 귀성 23일 오전, 귀경 24일 오후 혼잡 예상 new 김종수 13 2018.09.19 07:30
40417 유튜브 게시물 매실 과잉생산..산업화 관건-R new 박민주 23 2018.09.19 07:30
40416 누리호 시험발사, 다음달 25일 오후... new 최우식 22 2018.09.19 07:30
40415 고흥군, 아동수당 첫 지급 new 최우식 14 2018.09.19 07:30
40414 순천대 정상화 위한 책임있는 자세 촉구 new 김종수 18 2018.09.19 07:30
40413 유튜브 게시물 '보도연맹사건' 첫 위령제-R new 조희원 27 2018.09.19 07:30
40412 여순사건 평화공원 "특별법 제정 이후 추진" new 문형철 19 2018.09.19 07:30
40411 여천역에 주차장 80면 추가 조성 new 문형철 18 2018.09.19 07:30
40410 위안부 할머니 비하한 대학교수 법정구속 new 김종수 14 2018.09.19 07:30
40409 제 1차 정례회 폐회..효율적 예산집행 당부 new 김종수 13 2018.09.19 07:30
40408 "악덕건설업자 퇴출하고 관리감독 강화해야" new 조희원 12 2018.09.19 07:30
40407 광양 국제교류도시 심포지엄 열려 new 박민주 10 2018.09.19 07:30
40406 한가위 온정나누기 행사 개최 new 문형철 15 2018.09.19 07:30
40405 타이틀+헤드라인 김종태 57 2018.09.17 20:30
40404 유튜브 게시물 순천왜성..역사관광 거점으로?-R 김종수 150 2018.09.17 20:30
40403 고흥~거제 11곳에 민간 투자 유치 추진 최우식 100 2018.09.17 20:30
40402 추석 귀성객 편의 위한 종합대책 추진 문형철 59 2018.09.17 20:30
40401 유튜브 게시물 스마트팜 혁신밸리 재도전?-R 최우식 102 2018.09.17 2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