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HOME > 뉴스 > 주요뉴스

유튜브 게시물끊이지 않는 기아차 채용비리&취업사기-R

김철원 | 2018.07.12 20:30 | 조회 118
(앵커)
잊을만하면 뉴스에 등장하는 
기아차 채용비리와 사기 사건이 또 일어나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우리 지역에 좋은 일자리가 워낙 없다 보니
대기업 취업을 미끼로 한 
이런 종류의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김철원 기자입니다.

(기자)

채용 사기 혐의로 기아차 전 노조 간부가 구속돼 수사를 받고 있는 광주경찰청 앞에서 기아차 광주공장 노조 간부들이 고개를 숙였습니다.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전 노조 간부를 비롯해 전현직 직원 4명 등 용의자들이 채용을 미끼로 받은 돈의 규모는 47억원, 피해자만 85명에 이릅니다.

노조나 회사는 실제로 채용이 성사된 경우는 없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수사 결과 채용 성공 사례가 나올 수 있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스탠드업)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대규모 입사비리 혹은 채용사기가 불거져 경찰 수사가 이뤄진 것만 벌써 세번째 일입니다. 지난 2005년과 2014년, 그리고 2018년인데 그 때마다 노조의 이름이 빠진 적이 없었습니다.

2014년에는 노조 전 현직 간부의 도 박 빚 때문에 벌어진 취업사기로 60명이 32억원을 당시 노조간부에게 건넸습니다.

(인터뷰)나00 취업사기 피해자/2014.12.22 광주MBC 뉴스데스크
"아들은 죽겠다고 하고 저렇게 있고 돈은 못 벌고 나이는 차서 있고 벌써 서른 하나, 둘 돼버리지. 지금 돈 하나 없고 사람은 사람대로 사라져 버리고..."

2005년 광주지역사회를 뒤흔들었던 사건은 취업사기를 넘어 그야말로 채용비리의 결정판이었습니다.

당시에는 노조가 조직적으로 채용비리에 간여했는데 사례금을 주고 부정채용된 직원이 120명에 이를 정도였습니다.

(녹취)기아차 노조 관계자/(2005.1.25 광주MBC 뉴스데스크)
"몇 년전부터 공공연히 해 왔으니까 조합에서 계파별로 몇 명씩 나눠먹었다고 하더라고"

노조는 우리 지역에 기아차와 같은 좋은 일자리가 워낙 적다 보니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강상호 금속노조 기아차 노조 지부장
"취업문이 대단히 좁다. 광주전남북 지역의 청년들을 대상으로 봤을 때, 그런 것이고요."

하지만 노조 조합원 자녀에게 채용 가산점을 주는 노사협약은 '채용세습'이라는 비판 속에서도 
여전히 존속하고 있습니다. 

(인터뷰)나태율 기아차 노조 광주지회장
"단체협약에 그런 조항들이 있습니다. 장기근속자들의 경우에는 가산점을 준다는 조항이 있습니다만 실제적으로 저희들이 채용했던 비율을 보면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습니다."

입사비리나 채용사기가 벌어질 때마다 기아차 노조가 사과를 한 가운데 이번에는 정말 근절할 수 있을지 시민들이 지켜보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철원입니다.

           ◀ANC▶
           ◀END▶
           ◀VCR▶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9,487개(1/1975페이지)
주요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9487 폭염특보 11일째...태풍 영향으로 풍랑주의보 new 조희원 22 2018.07.22 20:30
39486 김영록 지사, 여수 어류양식장 현장 방문 new 최우식 73 2018.07.22 20:30
39485 전력 과부하로 무더위 속 정전..이번주 최대-R new 송정근 16 2018.07.22 20:30
39484 이순신대교 포장면 균열..."폭염 원인 추정" new 문형철 17 2018.07.22 20:30
39483 어젯밤, 고흥 인근 바다에서 규모 2.2 지진 발생 new 최우식 14 2018.07.22 20:30
39482 남해군 해상서 낚싯배 좌초...인명피해 없어 new 조희원 13 2018.07.22 20:30
39481 22일용)'도서관' 어린이 작가 산실-R new 박민주 25 2018.07.22 20:30
39480 폭염 피해 막기 위한 기술교육 추진 new 김종수 10 2018.07.22 20:30
39479 장 교육감 취임 이후 첫 단체교섭 실시 new 김종수 12 2018.07.22 20:30
39478 백운산 4대 계곡 교통지도 나서 new 박민주 9 2018.07.22 20:30
39477 여수시, '체납시민 회생 프로젝트' 추진 new 문형철 7 2018.07.22 20:30
39476 대표향토음식 인증식당 선정 나서 new 박민주 7 2018.07.22 20:30
39475 11대 전남도의회 첫 의원 대표발의 new 김종수 10 2018.07.22 20:30
39474 전남도의회, 상임위별 도정 주요시책 요약집 발간 new 최우식 7 2018.07.22 20:30
39473 열흘째 폭염 특보...습도·불쾌지수도 높아져 조희원 58 2018.07.21 20:30
39472 어린이집 통학차량 안전관리 현황 조사 문형철 56 2018.07.21 20:30
39471 전남지사, 한병도 靑 정무수석과 지역 현안 논의 최우식 60 2018.07.21 20:30
39470 제3회 여수기업사랑 배드민턴 대회 개최 문형철 56 2018.07.21 20:30
39469 음주·졸음운전으로 어선-낚싯배 충돌 조희원 56 2018.07.21 20:30
39468 광양시, 도시공원 내 분수 본격 가동 박민주 50 2018.07.21 2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