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HOME > 뉴스 > 주요뉴스

유튜브 게시물제주도 경로 밀입국 증가 - R

조희원 | 2018.04.17 07:30 | 조회 262

           ◀ANC▶
제주의 관광 무비자 제도를 악용해
여수로 불법 체류를 시도한 중국인 남성과 
브로커 4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유사한 범죄가 매년 늘어나는 추세라
대책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조희원 기자입니다. 
           ◀END▶

지난 10일, 제주에서 여수로 무단입국하려던 
중국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여수행 여객선에 실린 화물차에 숨어 
제주도를 몰래 빠져나가려 했지만
현장에서 검거됐습니다. 

           ◀SYN▶
"현행범으로 체포합니다. 
변호사를 선임할 수 있고..."

추 씨는 지난해 3월, 
관광 무비자 제도를 통해
제주도에 입국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C.G.1] 한 달 안에 출국해야 하지만 
그대로 눌러앉으면서 
불법 체류자가 됐습니다.///

추 씨는 브로커가 올린 광고를 보고,
여수행 선박을 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범행을 도운 한국인 운반책 
43살 임 모 씨와 브로커 일당 4명을 
함께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C.G.2] ◀INT▶ *김항년 / 제주경찰서*
"제주도에서는 일용직이나 이런 데서 일을 
하셨는데 육지 쪽으로 넘어가면 업종이라든지 
임금이라든지 더 나은 조건으로 일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이탈을 시도한 겁니다."

이처럼 제주의 관광 무비자 제도를 악용해
여수와 목포 등 가까운 육지로  
밀입국을 시도하는 범죄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 

[C.G.3] 제도가 도입된 지난 2012년부터
제주도로 입국한 뒤 무단 이탈을 시도하는 
불법 체류자는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범죄의 수법도 점점 치밀해지고
조직화하고 있습니다. 

[C.G.4] ◀INT▶ *출입국관리소 관계자*
"신분증 검사를 해요. 한국 사람이냐, 외국 
사람이냐. 대부분 그 사람들이 버젓하게 외국 
신분으로 나오지 않겠죠. 당연히 들키니까. 
한국 사람 신분증이라던가, 아니면 용달차 
같은 데 몰래 숨어가지고 온다던가..."

올해 2월 집계된
국내 불법체류 외국인 수는 27만여명으로
지난해보다 26% 늘어난것으로 조사됐습니다. 

MBC NEWS 조희원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9,487개(1/1975페이지)
주요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9487 폭염특보 11일째...태풍 영향으로 풍랑주의보 new 조희원 22 2018.07.22 20:30
39486 김영록 지사, 여수 어류양식장 현장 방문 new 최우식 69 2018.07.22 20:30
39485 전력 과부하로 무더위 속 정전..이번주 최대-R new 송정근 16 2018.07.22 20:30
39484 이순신대교 포장면 균열..."폭염 원인 추정" new 문형철 17 2018.07.22 20:30
39483 어젯밤, 고흥 인근 바다에서 규모 2.2 지진 발생 new 최우식 13 2018.07.22 20:30
39482 남해군 해상서 낚싯배 좌초...인명피해 없어 new 조희원 13 2018.07.22 20:30
39481 22일용)'도서관' 어린이 작가 산실-R new 박민주 25 2018.07.22 20:30
39480 폭염 피해 막기 위한 기술교육 추진 new 김종수 10 2018.07.22 20:30
39479 장 교육감 취임 이후 첫 단체교섭 실시 new 김종수 12 2018.07.22 20:30
39478 백운산 4대 계곡 교통지도 나서 new 박민주 9 2018.07.22 20:30
39477 여수시, '체납시민 회생 프로젝트' 추진 new 문형철 7 2018.07.22 20:30
39476 대표향토음식 인증식당 선정 나서 new 박민주 7 2018.07.22 20:30
39475 11대 전남도의회 첫 의원 대표발의 new 김종수 10 2018.07.22 20:30
39474 전남도의회, 상임위별 도정 주요시책 요약집 발간 new 최우식 7 2018.07.22 20:30
39473 열흘째 폭염 특보...습도·불쾌지수도 높아져 조희원 58 2018.07.21 20:30
39472 어린이집 통학차량 안전관리 현황 조사 문형철 56 2018.07.21 20:30
39471 전남지사, 한병도 靑 정무수석과 지역 현안 논의 최우식 60 2018.07.21 20:30
39470 제3회 여수기업사랑 배드민턴 대회 개최 문형철 56 2018.07.21 20:30
39469 음주·졸음운전으로 어선-낚싯배 충돌 조희원 56 2018.07.21 20:30
39468 광양시, 도시공원 내 분수 본격 가동 박민주 50 2018.07.21 2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