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HOME > 커뮤니티 > 좋은생각

감자싹

라디오는 내친구 | 2018.11.09 10:22 | 조회 397

감자싹 / 최영숙



검은 비닐봉지에 싸여
찬장 속에 박혀 있던
세 개의 감자에 싹이 났다
먹으면 식중독을 일으킨다는 감자싹의
성분은 솔라닌이다 물에 녹지 않아
호흡중추나 운동중추를 마비시킨다고 사전에는
씌어 있다 햇빛도 양분도 없는 곳에서
감자는 어떻게 싹을 틔울 마음이 들었을까
슬픔도 때로는 힘이 된다,
침묵도 어느 땐 필요한 법이다, 그런 것이었을까
비죽이 솟은 노란 싹이 꼭 뿔 같다
제 몸에 뿌리를 박고라도 번식하고 싶은 발아 그 슬픈 정수리
무엇을 찌를 마음은 없었을 것이다 그렇게 보는
내 마음이 나쁘다 이를테면 찬물에 온통 머리를 처박아도
빠지지 않는 사랑 같은 것 추억 같은 것
다 잊어도 나만은 안 잊는다 그런,
잊혀지고 낡아진 꿈을 밀어올리느라 품게 된
독 같은 것 질겨진 혓바닥 같은 것
그 다음에 오는 눈물이라는 것……
감자싹을 도려내는 손길이 아리다
깜깜중에도 눈뜨고 싶은 덩굴 속마음, 내가 너를 버리다니
사랑 평화 그리움 무엇보다 손 뻗어 잡아보고 싶은 푸른 하늘
주섬주섬 싹눈을 주워 흙에 옮긴다 잘 자라 다시 만나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6,723개(1/837페이지)
좋은생각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723 가장 먼저 나를 떠올려줄 사람 new 생각하는오뎅 4 2019.03.26 12:33
16722 더 퍼스트 펭귄 사진 new 복이 9 2019.03.26 08:28
16721 엉뚱한 질문도 좋다 new 스피드아저씨 12 2019.03.26 07:25
16720 성공의 지름길 사진 new 복이 33 2019.03.25 17:09
16719 인간관계 상처를 치유하는 방법 *우리 웃어요* 44 2019.03.25 13:24
16718 산다 라디오는 내친구 23 2019.03.25 12:27
16717 이제 그만 던져버리세요 사진 복이 51 2019.03.25 07:58
16716 아이의 이름을 불러 주세요 스피드아저씨 47 2019.03.25 07:32
16715 응가하는 인형 사진 복이 91 2019.03.22 08:13
16714 개나리 스피드아저씨 51 2019.03.22 07:37
16713 추억 하나쯤은 라디오는 내친구 73 2019.03.21 12:37
16712 언제 이렇게 정들었을까 생각하는오뎅 90 2019.03.21 09:19
16711 희망은 불가능한 것을 이룬다 사진 복이 88 2019.03.21 08:20
16710 낫질 스피드아저씨 57 2019.03.21 07:34
16709 마음은 그 사람의 중심입니다 *우리 웃어요* 50 2019.03.20 13:17
16708 성공이란 황미미 54 2019.03.20 11:30
16707 오늘의 명언 황미미 35 2019.03.20 11:29
16706 인생이란 황미미 47 2019.03.20 11:29
16705 사랑이란 황미미 43 2019.03.20 11:28
16704 힘내요 황미미 45 2019.03.20 1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