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HOME > 커뮤니티 > 좋은생각

감자싹

라디오는 내친구 | 2018.11.09 10:22 | 조회 65

감자싹 / 최영숙



검은 비닐봉지에 싸여
찬장 속에 박혀 있던
세 개의 감자에 싹이 났다
먹으면 식중독을 일으킨다는 감자싹의
성분은 솔라닌이다 물에 녹지 않아
호흡중추나 운동중추를 마비시킨다고 사전에는
씌어 있다 햇빛도 양분도 없는 곳에서
감자는 어떻게 싹을 틔울 마음이 들었을까
슬픔도 때로는 힘이 된다,
침묵도 어느 땐 필요한 법이다, 그런 것이었을까
비죽이 솟은 노란 싹이 꼭 뿔 같다
제 몸에 뿌리를 박고라도 번식하고 싶은 발아 그 슬픈 정수리
무엇을 찌를 마음은 없었을 것이다 그렇게 보는
내 마음이 나쁘다 이를테면 찬물에 온통 머리를 처박아도
빠지지 않는 사랑 같은 것 추억 같은 것
다 잊어도 나만은 안 잊는다 그런,
잊혀지고 낡아진 꿈을 밀어올리느라 품게 된
독 같은 것 질겨진 혓바닥 같은 것
그 다음에 오는 눈물이라는 것……
감자싹을 도려내는 손길이 아리다
깜깜중에도 눈뜨고 싶은 덩굴 속마음, 내가 너를 버리다니
사랑 평화 그리움 무엇보다 손 뻗어 잡아보고 싶은 푸른 하늘
주섬주섬 싹눈을 주워 흙에 옮긴다 잘 자라 다시 만나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6,437개(1/822페이지)
좋은생각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437 나로부터 시작 new 생각하는오뎅 3 2018.11.19 08:36
16436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사진 new 복이 6 2018.11.19 08:33
16435 지금 new 라디오는 내친구 7 2018.11.19 08:10
16434 연민 new 스피드아저씨 5 2018.11.19 07:40
16433 ♡우정은 선물이 아닙니다♡ 현수맘 34 2018.11.16 14:02
16432 진정한 건강이란 스피드아저씨 42 2018.11.16 08:34
16431 조선 최초의 경제학사 최영숙 사진 복이 35 2018.11.16 08:14
16430 말의 습관 사진 첨부파일 *우리 웃어요* 39 2018.11.15 12:46
16429 마음을 바꾸는 힘 사진 복이 46 2018.11.15 08:10
16428 의미 있는 기억 스피드아저씨 43 2018.11.15 07:44
16427 재미있는 직업 내반쪽♡ 45 2018.11.14 13:24
16426 때로는 흔들릴 때가 있습니다 생각하는오뎅 43 2018.11.14 12:24
16425 지베르니(Giverny), 모네가 살았다는 이유만으로 스피드아저씨 45 2018.11.14 07:41
16424 돈은 왜 벌까? 내반쪽♡ 53 2018.11.13 10:35
16423 원숭이!!! 51 2018.11.13 10:32
16422 오지만 디아스의 석상 사진 복이 52 2018.11.13 08:24
16421 작은 삶, 풍요로운 삶 스피드아저씨 59 2018.11.13 07:41
16420 인생의 가을 현수맘 54 2018.11.12 13:20
16419 그대는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우리 웃어요* 65 2018.11.12 08:39
16418 형조판서가 된 노비 사진 복이 53 2018.11.12 0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