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HOME > 커뮤니티 > 좋은생각

먼저 보여 주세요

복이 | 2018.08.09 08:12 | 조회 312
먼저 보여 주세요



하나뿐인 자식을 위해 평생 모은 돈을 써버린
할아버지의 노후는 너무나도 초라했습니다.
몇 푼 안 되는 노령연금을 쪼개 쓰는
할아버지는 친구들 만나기도 눈치가 보여
자주 외출도 못 합니다.

오래전 이민 갔던 친구가 잠시 귀국하던 날
할아버지는 그 친구와 잠시나마 회포를 풀고 싶었지만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았습니다.
그리고 차마 떨어지지 않는 입으로
아들에게 말했습니다.

"아범아. 혹시 10만 원 빌려 쓸 수 있겠니?"

아들은 한숨을 쉬며 말했습니다.
"아버지, 손자가 내년이면 학교에 들어가요.
애들에게 쓸 돈도 항상 모자란 것 알고 계시잖아요."

아들은 마음에는 걸렸지만 어쩔 수 없다고 자기합리화하며
아버지의 부탁을 거절하고 출근해 버렸습니다.
그런데 그 모습을 보다 못한 며느리가
시아버지에게 몰래 용돈을 드려
외출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날 저녁 퇴근한 아들은 회사에서
좋지 않은 일이 있어 기분이 나빴습니다.
그런데 아직 유치원생인 아이가 밖에서 흙장난이라도 했는지
꼬질꼬질 한 모습으로 거실에서 돌아다녀
더욱 짜증이 났습니다.

"여보. 애가 이렇게 더러운데 왜 아직도
씻기지 않고 있었어?"

아내가 조용히 말했습니다.
"아들 애지중지 키워봤자, 어차피 나중에
자기 자식 돌보느라고 우리는 신경도 안 쓸 거예요.
그렇게 보고 듣고 배우며 자라니까요.
그러니 저도 이제는 애한테만 신경 쓰지 않고
편하게 살려고요."

남편은 아침에 자신이 아버지에게 했던 행동이
기억나 아무 말도 하지 못했습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6,493개(1/825페이지)
좋은생각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493 지내고 보면 모두가 그리운것 뿐인데 첨부파일 new 생각하는오뎅 10 2018.12.11 12:30
16492 나를 믿어준 사람 사진 new 복이 7 2018.12.11 08:06
16491 용서의 결심 new 스피드아저씨 8 2018.12.11 07:41
16490 현명한 게으름 new 스피드아저씨 17 2018.12.10 17:23
16489 사람의 마음 *우리 웃어요* 19 2018.12.10 10:48
16488 현명한 게으름 내반쪽♡ 22 2018.12.10 08:42
16487 오늘의 명언!~ 원숭이!!! 20 2018.12.10 08:41
16486 더 멀리 바라보는 마음 사진 복이 19 2018.12.10 08:21
16485 난 엄마처럼 살지 않을 거야! 사진 복이 42 2018.12.07 08:13
16484 끌리는 사람 스피드아저씨 49 2018.12.07 07:40
16483 생각이 짧은 사람 복이 44 2018.12.06 08:10
16482 꽃씨 심는 사람 한 명만 있어도 스피드아저씨 48 2018.12.06 07:38
16481 힘들거든 우리 쉬어가자 사진 첨부파일 생각하는오뎅 49 2018.12.05 16:09
16480 말과 침묵♬ 현수맘 53 2018.12.05 14:10
16479 허니밀크랜드의 털실로 짠 호수-산정B캠프의 검은 고양이 띰띰이에게 라디오는 내친구 43 2018.12.05 09:58
16478 함께 식사를 한다는 것은 스피드아저씨 46 2018.12.05 07:36
16477 나에게 힘을 주소서 *우리 웃어요* 61 2018.12.04 12:33
16476 청춘 라디오는 내친구 62 2018.12.04 12:02
16475 긍정적인 생각 사진 복이 58 2018.12.04 08:18
16474 진짜 사내 안중근 스피드아저씨 56 2018.12.04 0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