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HOME > 커뮤니티 > 좋은생각

일찍 철이 든다는 건

복이 | 2018.06.14 08:20 | 조회 640
일찍 철이 든다는 건



초등학생 무렵부터 용돈을 벌기 위해
새벽녘에 일어나 신문을 돌려야 했습니다.
배고파 끼니를 해결해야 할 때면 밥이나 라면을
스스로 차려 먹어야 했습니다.
또래의 친구들이 학교에 갈 시간에 일하러 가야 했었고,
그 아이들이 집으로 돌아갈 때 나는 야학으로
향해야 했습니다.

그 어린 나이에 여러 가지 일들을 전전했을 땐,
조금이라도 돈을 더 주는 곳이 있으면 불문곡직,
이유 불문하고 닥치는 대로 무슨 일이든
하려 했습니다.

단지 돈을 더 벌 수 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그렇게 조금씩 벌어 집에도 드렸고 저축도 했습니다.
어린 나이에 조그마한 몸뚱이로 감당할 수 없는
육체적 고통을 고스란히 감내하고 삭혀내야만 했습니다.
서글픔과 외로움 그리고 쓸쓸함으로 하염없는 눈물이
함께 했으며 매우 쓰라렸고 아팠습니다.

나의 십 대는 생계유지를 위해 매일 일해야 했으며
그렇게 가난은 나를 일찍 철들게 했습니다.

세상살이에 대해 많은 것을 배웠고,
사람을 대하며 살아가는 감각, 그리고 이해도의 습득과
깊이 있는 현실감각을 얻기도 했습니다.
이렇듯 가난이 아이를 일찍 철들게 한다지만
피눈물의 시기로 다시는 돌아가고 싶지 않다는
마음뿐입니다.

절망을 견디어 내니 희망이 보였습니다.
아픔을 이기고 보니 사랑도 알았습니다.
고독을 참아내 보니 사람도 만났습니다.

지금 힘들지라도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살아보니 그 힘든 만큼의 좋은 날도 분명 있습니다.

– 김유영의 '쉼, 하세요' 중에서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6,584개(1/830페이지)
좋은생각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584 파파 리더십 사진 new 복이 6 2019.01.18 09:53
16583 약(藥)과 독(毒) 사이 new 스피드아저씨 8 2019.01.18 07:33
16582 마음이 맑은 사람은 현수맘 17 2019.01.17 09:58
16581 그래 그러려니 하고 살자 생각하는오뎅 15 2019.01.17 08:40
16580 질문의 힘 사진 복이 14 2019.01.17 08:30
16579 내 기분 때문에... 스피드아저씨 16 2019.01.17 07:34
16578 신발 한 짝 사진 복이 17 2019.01.16 17:13
16577 오늘의 명언!~ 원숭이!!! 194 2019.01.16 12:55
16576 귀한 인연이길 *우리 웃어요* 19 2019.01.16 08:35
16575 일단 시작하라 스피드아저씨 23 2019.01.16 07:46
16574 가난한 사랑노래 라디오는 내친구 22 2019.01.15 17:27
16573 어린 시절 경험이 평생을 간다 내반쪽♡ 23 2019.01.15 13:38
16572 <입장바꿔 생각을 해봐요> 현수맘 23 2019.01.15 10:23
16571 오늘의 명언!~ 원숭이!!! 28 2019.01.15 08:33
16570 소유하지 않은 아름다운 사랑 사진 첨부파일 생각하는오뎅 19 2019.01.15 08:27
16569 지구와의 동맹 사진 복이 21 2019.01.15 08:09
16568 사람이 온다는 건 스피드아저씨 21 2019.01.15 07:42
16567 오늘의 명언!~ 원숭이!!! 26 2019.01.14 14:37
16566 미역에 뿌린 소금, 배추에 뿌린 소금 내반쪽♡ 38 2019.01.14 09:43
16565 나의 꿈은 아직도 자라고 있습니다 사진 복이 28 2019.01.14 0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