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HOME > 커뮤니티 > 좋은생각

정직한 마음의 소년

복이 | 2018.06.12 08:59 | 조회 573
정직한 마음의 소년



1990년대, 미국의 사업가 '케네스 벨링'은
샌프란시스코 베이의 빈민가를 지나던 중 지갑이 없어졌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벨링의 비서는, 빈민가 사람이 주운 지갑을
돌려줄 리 없다며 포기하자고 했지만,
벨링은 지갑을 주운 사람이 연락을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몇 시간이 지나도 연락은 없었습니다.
비서는 '지갑에 명함이 있으니, 돌려줄 마음이 있었으면
벌써 연락이 왔을 겁니다.'라고 종용했지만
벨링은 침착한 모습으로 계속 기다렸습니다.

그리고 날이 어두워졌을 때 전화가 왔습니다.
지갑을 주운 사람은 남루한 차림의 어린 소년이었습니다.
소년이 돌려준 지갑에는 돈은 한 푼도 없어지지 않고
그대로 있었습니다.

지갑을 돌려준 소년이 주저하면서 말했습니다.
"혹시 돈을 좀 주실 수 있나요?"

비서가 그럴 줄 알았다며 소년을 비웃었지만
벨링은 웃으며 소년에게 얼마가 필요한지
물었습니다.

"감사해요. 저에게 1달러만 주시면 돼요.
공중전화가 있는 곳을 찾았지만, 전화를 걸 돈이 없었어요.
그래서 돈을 빌려줄 사람을 찾아야 했어요.
그러니까 빌린 돈을 갚으려고요."

소년의 말에 벨링은 의아해하며 물었습니다.
"내 지갑에 돈이 있었는데 왜 그 돈을 쓰지 않았니?"

소년은 환하게 웃으며 대답했습니다.
"그건 제 돈이 아니잖아요.
남의 돈을 허락도 없이 쓰면 안 되잖아요."

소년의 맑은 눈을 본 비서는 부끄러워 고개를 숙였습니다.
감동한 벨링은 이후 빈민가에서 학교에 갈 형편이
어려운 아이들이 공부할 수 있도록,
학교와 아이들을 도왔습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6,584개(1/830페이지)
좋은생각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584 파파 리더십 사진 new 복이 6 2019.01.18 09:53
16583 약(藥)과 독(毒) 사이 new 스피드아저씨 8 2019.01.18 07:33
16582 마음이 맑은 사람은 현수맘 17 2019.01.17 09:58
16581 그래 그러려니 하고 살자 생각하는오뎅 15 2019.01.17 08:40
16580 질문의 힘 사진 복이 14 2019.01.17 08:30
16579 내 기분 때문에... 스피드아저씨 16 2019.01.17 07:34
16578 신발 한 짝 사진 복이 17 2019.01.16 17:13
16577 오늘의 명언!~ 원숭이!!! 194 2019.01.16 12:55
16576 귀한 인연이길 *우리 웃어요* 19 2019.01.16 08:35
16575 일단 시작하라 스피드아저씨 23 2019.01.16 07:46
16574 가난한 사랑노래 라디오는 내친구 22 2019.01.15 17:27
16573 어린 시절 경험이 평생을 간다 내반쪽♡ 23 2019.01.15 13:38
16572 <입장바꿔 생각을 해봐요> 현수맘 23 2019.01.15 10:23
16571 오늘의 명언!~ 원숭이!!! 28 2019.01.15 08:33
16570 소유하지 않은 아름다운 사랑 사진 첨부파일 생각하는오뎅 19 2019.01.15 08:27
16569 지구와의 동맹 사진 복이 21 2019.01.15 08:09
16568 사람이 온다는 건 스피드아저씨 21 2019.01.15 07:42
16567 오늘의 명언!~ 원숭이!!! 26 2019.01.14 14:37
16566 미역에 뿌린 소금, 배추에 뿌린 소금 내반쪽♡ 38 2019.01.14 09:43
16565 나의 꿈은 아직도 자라고 있습니다 사진 복이 28 2019.01.14 0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