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HOME > 커뮤니티 > 좋은생각

황무지를 숲으로 바꾼 두 남자

복이 | 2018.01.12 08:19 | 조회 692
황무지를 숲으로 바꾼 두 남자



중국 허베이성 쉬자정 예리촌에는 빽빽한 나무들이
파란 잎을 뽐내는 근사한 숲이 있습니다.

놀랍게도 그 숲은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게 아니라
원치씨와 하이샤씨가 일궈낸 거대한 '숲'입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원치씨 세 살 무렵 감전 사고로 두 팔을 잃었고
하이샤씨는 마을 채석장 폭파사고로 앞을 보지 못하는
장애를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처음에는 묘목을 기르고 그것을 팔아 생계에 도움이 되고자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용수로도 변변치 않은 돌투성이의 황무지에 처음 심은
800그루의 나무 중에 살아남은 나무는
단 두 그루뿐이었습니다.

주변 사람들은 불가능한 일을 그만두라면 말렸습니다.
하지만 두 사람은 그만둘 생각이 없었습니다.

이들은 지난 15년간 눈이 오나 비가 오나 매일같이
서로의 눈과 팔이 되어 이렇게 나무를 심었습니다.
그리고 허허벌판 황무지였던 땅 위에는
1만 그루의 나무숲을 생겼습니다.

그리고 하이샤씨는 말했습니다.
"원치는 저의 눈이고, 저는 원치의 두 손입니다.
둘이서 함께 하지 않으면 일을 할 수 없어요."

처음에는 나무를 내다 팔아 돈을 벌 생각이었지만,
지금은 자식처럼 무럭무럭 자라는 나무의 모습과
후세들에게 깨끗한 자연환경을 물려주고 싶은 생각에
차마 나무를 벨 수 없다고 합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6,148개(1/808페이지)
좋은생각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148 ♡다시 만나고 싶은 사람이 되자♡ 현수맘 21 2018.07.20 14:25
16147 저희 아들 칭찬 좀 해 주시겠어요 사진 복이 28 2018.07.20 08:09
16146 '청년장사꾼' 스피드아저씨 35 2018.07.20 07:44
16145 국가유공자 가족 사진 복이 34 2018.07.19 12:20
16144 고맙다 사랑 그립다 그대 *우리 웃어요* 40 2018.07.19 09:58
16143 할머니의 휴식 사진 라디오는 내친구 45 2018.07.19 08:28
16142 '나 목말라, 물 좀 줘' 스피드아저씨 49 2018.07.19 07:42
16141 비참하게 사는 백만장자 첨부파일 현수맘 41 2018.07.18 13:26
16140 참된 아름다움 생각하는오뎅 41 2018.07.18 09:04
16139 강의실에서 졸고 있는 어머니 사진 복이 40 2018.07.18 08:19
16138 미친 듯이 즐겼다 스피드아저씨 49 2018.07.18 07:41
16137 나에겐 청춘처럼 살아가는 이유가 있다 현수맘 39 2018.07.17 14:08
16136 혼자 가는 먼 집 라디오는 내친구 42 2018.07.17 13:29
16135 초복입니다^^ 사진 내반쪽♡ 38 2018.07.17 09:17
16134 힘들때 위로가 되는글 개똥쑥 42 2018.07.17 09:04
16133 이길 수 없는 괴물 사진 복이 45 2018.07.17 08:04
16132 비참하게 사는 백만장자 스피드아저씨 40 2018.07.17 07:42
16131 오늘의 명언!~ 원숭이!!! 45 2018.07.16 16:20
16130 좋은인연이란 *우리 웃어요* 52 2018.07.16 08:49
16129 공은 아랫사람에게 실패는 자신에게 사진 복이 48 2018.07.16 08: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