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HOME > 커뮤니티 > 추천도서

대한민국 해운참사, 내일은 괜찮습니까?

조각남 | 2019.03.15 12:00 | 조회 205

 

 

 

 

 

 

 

 

 

 

 

 


 

 

 

 

 

 

 김용준

 

퍼플

 

2O19-O1-22

 

 

 

 

 

 

 

 

 

온 국민을 눈물과 탄식에 빠지게 한 세월호 참사의 재발방지 대책이나 99.7%를 해상으로 무역하는 한국의 대동맥이 잘린 것과 같은 한진해운 파산사태 대책(해운재건 정책)은 바라는 만큼 성과를 거두고 있을까?

저자는 그렇지 않다고 진단한다. 이대로라면 여객선 참사 위험은 여전하고, 물가폭등은 수년 내 다가올 현실이라고 경고한다. 한국을 뒤흔든 해운참사임에도 불구하고, 표면적 원인만 개선될 뿐 근본적 원인이 개선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진짜 근본적 원인에는 소위 힘 있는 자들(의사결정권자들)의 이해가 얽히기 때문에 국민적 이해가 선행되지 않고서는 손대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이 책에서는 우리의 미래가 뼈아픈 현실이 되지 않도록 해운참사의 표면적 원인 이면에 있는 근본적 원인을 규명하고 이를 극복해나갈 수 있는 논의와 방안을 제시한다.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이야기, 영화네가 없는 너의 생일

 

 

세월호 침몰 참사 5주기 앞두고 오는 4월 3일 대개봉

 

 

 

 

 

 

 

 

 



생일 ⓒ NEW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 적 없다/별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 적 없다···/잊지 말자 하면서도 잊어버리는 세상의 마음을/행여 그대가 잊을까 두렵다/팽목항의 갈매기들이 날지 못하고/팽목항의 등대마저 밤마다 꺼져가도/나는 오늘도 그대를 잊은 적 없다/봄이 가도 그대를 잊은 적 없고/별이 져도 그대를 잊은 적 없다/ 

 

 - 정호승 시인의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 적 없다>중 -


3월 18일 서울 광화문광장을 지키던 세월호 천막 14개 동이 모두 철거됐다. 아이들의 영정사진도, 그 영정사진을 감쌌던 노란 국화꽃도 광장을 떠났다. 2O14년 7월 세월호 유가족들이 진상규명을 호소하며 노숙 천막을 친 지 4년8개월, 17OO여일 만의 일이다.


우리 사회의 영원한 트라우마인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앞두고 스크린에도 세월호를 소재로 한 영화 두 편이 나란히 걸린다. 비리 경찰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세월호 참사를 범죄드라마의 틀 안에서 다룬 <악질경찰>(2O일 개봉)과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을 계기로 남겨진 가족과 이웃의 이야기를 그린 <생일>(4월 3일 개봉)이다. 두 작품이 이제까지의 영화들과 크게 차별화되는 지점은 바로 세월호 참사를 상업영화의 틀 안에서 풀어냈다는 것이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5,407개(1/271페이지)
추천도서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5407 모바일 불편한 동행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26 2019.03.25 12:00
5406 모바일 버선발 이야기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47 2019.03.25 11:00
5405 모바일 땀 흘리는 소설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64 2019.03.25 10:00
5404 모바일 메이드 인 강남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23 2019.03.22 12:00
5403 남겨둘 시간이 없답니다. 사진 라디오는 내친구 114 2019.03.21 12:42
5402 모바일 너와 나의 1cm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32 2019.03.20 12:00
5401 모바일 우리에겐 쉼표가 필요하다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00 2019.03.20 11:00
5400 모바일 작은 행성을 위한 몇 가지 혁명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05 2019.03.20 10:00
>> 모바일 대한민국 해운참사, 내일은 괜찮습니까?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206 2019.03.15 12:00
5398 세상에 나쁜 사람은 없다. 사진 라디오는 내친구 93 2019.03.15 10:12
5397 모바일 짠한 요즘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99 2019.03.12 12:00
5396 모바일 플라이 백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05 2019.03.12 11:00
5395 모바일 영웅은 없었다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03 2019.03.12 10:00
5394 모바일 13번째 증언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50 2019.03.10 12:00
5393 모바일 왜 손석희인가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34 2019.03.10 11:00
5392 모바일 욕망의 섬, 비통의 언어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30 2019.03.10 10:00
5391 종이 동물원 사진 라디오는 내친구 147 2019.03.07 13:38
5390 모바일 미래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58 2019.03.05 12:00
5389 모바일 지정학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90 2019.03.02 12:00
5388 모바일 만세열전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94 2019.03.01 1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