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HOME > 커뮤니티 > 추천도서

임파서블 포트리스

라디오는 내친구 | 2018.09.06 11:33 | 조회 299

 

“1980년대라는 풋풋하고 우스꽝스럽고,  무엇보다 근사했던 시대를 향한 러브레터!”


 2017년 아마존에서 선정한 올해의 책이자 엔터테이먼트 위클리, 버슬, 인스타일닷컴 등 수많은 매체에서 가장 기대되는 책으로 뽑은 《임파서블 포트리스》가 출간되었다.

《임파서블 포트리스》는 마지막 페이지를 덮으면 곧바로 친구들도 읽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드는 희귀하고 특별한 책이다. 당신이 1980년대에 성장했다면 더더욱 그렇다. 성장 소설인 《임파서블 포트리스》는 그 기괴하고도 근사했던 80년대에 보내는 러브레터이기 때문이다. <맥가이버> 오프닝 뮤직만 들어도 가슴 설레고, 실베스타 스탤론이 나온 <록키>와 <람보>가 싸우면 누가 이길지 미치도록 궁금했으며, 제인 폰다의 에어로빅 비디오를 틀고 팔다리를 어색하게 흔들던 시절. 그리고 컴퓨터 게임들이 이제 막 우리 가정에 들어오고, 전국의 14살짜리 소년들이 무슨 수를 써서라도 ‘휠 오브 포춘’의 여신 바나 화이트가 표지에 나온 <플레이보이>를 구하려고 애썼던 시대를 배경으로 이 소설은 경쾌하게 질주한다. 주인공 빌과 그의 절친 알프와 클랴크는 동네 사무용품점에 그 전설적인 잡지를 구하러 들어갔다가 컴퓨터 천재인 매리 젤린스키를 만나고 공주를 구하기 위한 영웅의 모험을 떠나게 된다. 우정과 첫사랑, 그리고 이 두 세계가 충돌함으로써 생기는 사춘기 소년들의 아프고 힘든 감정을 데뷔작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능숙한 솜씨로 묘파한다. 페이지가 넘어갈 때마다 웃음이 터져 나오고, 몇 번씩 깜짝깜짝 놀라는 사건도 일어나면서 이 모든 일이 1980년대 히트송이 녹음된 믹스 테이프의 음악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저자 제이슨 르쿨락은 《임파서블 포트리스》 속 무대인 뉴저지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지금은 필라델피아에 거주하며 아내와 두 아이들과 함께 살고 있다.  ‘제이슨 르쿨락’이라는 이름은 《임파서블 포트리스》를 통해 대중에게 각인되었으나, 이미 많은 독자들은 그가 관여하고 편집하고, 혹은 가명으로 집필한 책들로 오랫동안 접하고 있었다. 필라델피아에 위치한 독립출판사 쿼크 북스(Quirk Books)에서 일하며 제인 오스틴의 명작 《오만과 편견》을 좀비 장르로 패러디하여 베스트셀러에 오른 《오만과 편견, 그리고 좀비》, 그리고 팀 버튼 감독이 영화화하여 세계적인 흥행을 기록한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이 바로 그의 손에 의해 만들어졌다. 또한 그는 찰스 길먼Charles Gilman, 미란다 클라크 Miranda Clarke라는 필명으로 러브 크래프트풍의 환상과 모험 소설을 발표한 작가이기도 하다.

《임파서블 포트리스》는 6년 전 뇌졸중으로 쓰러진 아버지를 간호하기 위해 매 주말 뉴저지로 귀향을 하게 되면서 시작되었다. 오랜만에 유년기의 풍경과 마주하며 어릴 적 기억을 노트 한 권에 일기를 쓰듯 기록하기 시작하였으나 네 달 후 아버지가 사망하였고 출판사의 바쁜 업무로 이 작업은 중단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그의 머릿속에서 이미 이 소설의 전체 구상은 완료된 상태였다. 자신의 출판사에서 이 작품을 발표하는 것에 불편함을 느낀(“나에게 보고를 하는 사람들이 이 책이 얼마나 대단한지 말하고 다녀야 한다는 사실은 끔찍했다!”) 그는 출판 에이전트에게 이 작품을 넘겼고, 그의 소설은 수십만 달러에 계약되었으며, ‘제이슨 르쿨락’이라는 이름이 새겨진 첫 책이 세상에 공개되었다.

2017년 《임파서블 포트리스》가 출간되자 수많은 매체에서 한 목소리로 올해의 소설로 뽑았고 세계 각국에서 출판 계약이 이뤄졌으나 그는 여전히 쿼크 북스에서 셰익스피어에 스타워즈의 세계관을 이식한 ‘윌리엄 세익스피어의 스타워즈’를 기획하여 90만 부의 판매를 기록하는 등 열정적으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5,315개(1/266페이지)
추천도서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5315 트렌드 코리아 2O19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71 2018.11.15 12:00
5314 옥상에서 만나요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43 2018.11.15 11:00
5313 그래, 잠시만 도망가자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53 2018.11.15 10:00
5312 미안하지만, 오늘은 내 인생이 먼저예요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96 2018.11.10 12:00
5311 함부로 대하는 사람들에게 조용히 갚아주는 법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94 2018.11.10 11:00
5310 나, 열심히 살고 있는데 왜 자꾸 눈물이 나는 거니?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90 2018.11.10 10:00
5309 아서씨는 진짜 사랑입니다. 사진 라디오는 내친구 89 2018.11.09 10:17
5308 용기를 잃지 말고 힘내요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28 2018.11.05 12:00
5307 내향인입니다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61 2018.11.02 12:00
5306 화교가 없는 나라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54 2018.11.01 12:00
5305 세계불평등보고서 2O18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48 2018.11.01 11:00
5304 박근혜정권 퇴진 촛불의 기록 1·2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54 2018.11.01 10:00
5303 나의 소년공 다이어리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61 2018.10.31 12:00
5302 살아야겠다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71 2018.10.30 12:00
5301 담백하게 산다는 것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39 2018.10.30 11:00
5300 가벼운 마음으로 사는 법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27 2018.10.30 10:00
5299 그대는 할말을 어디에 두고 왔는가 사진 라디오는 내친구 163 2018.10.26 13:36
5298 작별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85 2018.10.25 12:00
5297 오늘부터 휴가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62 2018.10.25 11:00
5296 그냥 흘러넘쳐도 좋아요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76 2018.10.25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