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HOME > 커뮤니티 > 추천도서

임파서블 포트리스

라디오는 내친구 | 2018.09.06 11:33 | 조회 440

 

“1980년대라는 풋풋하고 우스꽝스럽고,  무엇보다 근사했던 시대를 향한 러브레터!”


 2017년 아마존에서 선정한 올해의 책이자 엔터테이먼트 위클리, 버슬, 인스타일닷컴 등 수많은 매체에서 가장 기대되는 책으로 뽑은 《임파서블 포트리스》가 출간되었다.

《임파서블 포트리스》는 마지막 페이지를 덮으면 곧바로 친구들도 읽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드는 희귀하고 특별한 책이다. 당신이 1980년대에 성장했다면 더더욱 그렇다. 성장 소설인 《임파서블 포트리스》는 그 기괴하고도 근사했던 80년대에 보내는 러브레터이기 때문이다. <맥가이버> 오프닝 뮤직만 들어도 가슴 설레고, 실베스타 스탤론이 나온 <록키>와 <람보>가 싸우면 누가 이길지 미치도록 궁금했으며, 제인 폰다의 에어로빅 비디오를 틀고 팔다리를 어색하게 흔들던 시절. 그리고 컴퓨터 게임들이 이제 막 우리 가정에 들어오고, 전국의 14살짜리 소년들이 무슨 수를 써서라도 ‘휠 오브 포춘’의 여신 바나 화이트가 표지에 나온 <플레이보이>를 구하려고 애썼던 시대를 배경으로 이 소설은 경쾌하게 질주한다. 주인공 빌과 그의 절친 알프와 클랴크는 동네 사무용품점에 그 전설적인 잡지를 구하러 들어갔다가 컴퓨터 천재인 매리 젤린스키를 만나고 공주를 구하기 위한 영웅의 모험을 떠나게 된다. 우정과 첫사랑, 그리고 이 두 세계가 충돌함으로써 생기는 사춘기 소년들의 아프고 힘든 감정을 데뷔작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능숙한 솜씨로 묘파한다. 페이지가 넘어갈 때마다 웃음이 터져 나오고, 몇 번씩 깜짝깜짝 놀라는 사건도 일어나면서 이 모든 일이 1980년대 히트송이 녹음된 믹스 테이프의 음악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저자 제이슨 르쿨락은 《임파서블 포트리스》 속 무대인 뉴저지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지금은 필라델피아에 거주하며 아내와 두 아이들과 함께 살고 있다.  ‘제이슨 르쿨락’이라는 이름은 《임파서블 포트리스》를 통해 대중에게 각인되었으나, 이미 많은 독자들은 그가 관여하고 편집하고, 혹은 가명으로 집필한 책들로 오랫동안 접하고 있었다. 필라델피아에 위치한 독립출판사 쿼크 북스(Quirk Books)에서 일하며 제인 오스틴의 명작 《오만과 편견》을 좀비 장르로 패러디하여 베스트셀러에 오른 《오만과 편견, 그리고 좀비》, 그리고 팀 버튼 감독이 영화화하여 세계적인 흥행을 기록한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이 바로 그의 손에 의해 만들어졌다. 또한 그는 찰스 길먼Charles Gilman, 미란다 클라크 Miranda Clarke라는 필명으로 러브 크래프트풍의 환상과 모험 소설을 발표한 작가이기도 하다.

《임파서블 포트리스》는 6년 전 뇌졸중으로 쓰러진 아버지를 간호하기 위해 매 주말 뉴저지로 귀향을 하게 되면서 시작되었다. 오랜만에 유년기의 풍경과 마주하며 어릴 적 기억을 노트 한 권에 일기를 쓰듯 기록하기 시작하였으나 네 달 후 아버지가 사망하였고 출판사의 바쁜 업무로 이 작업은 중단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그의 머릿속에서 이미 이 소설의 전체 구상은 완료된 상태였다. 자신의 출판사에서 이 작품을 발표하는 것에 불편함을 느낀(“나에게 보고를 하는 사람들이 이 책이 얼마나 대단한지 말하고 다녀야 한다는 사실은 끔찍했다!”) 그는 출판 에이전트에게 이 작품을 넘겼고, 그의 소설은 수십만 달러에 계약되었으며, ‘제이슨 르쿨락’이라는 이름이 새겨진 첫 책이 세상에 공개되었다.

2017년 《임파서블 포트리스》가 출간되자 수많은 매체에서 한 목소리로 올해의 소설로 뽑았고 세계 각국에서 출판 계약이 이뤄졌으나 그는 여전히 쿼크 북스에서 셰익스피어에 스타워즈의 세계관을 이식한 ‘윌리엄 세익스피어의 스타워즈’를 기획하여 90만 부의 판매를 기록하는 등 열정적으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5,385개(1/270페이지)
추천도서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5385 모바일 우리가 글을 몰랐지 인생을 몰랐나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99 2019.02.15 12:00
5384 꾸뻬씨의 핑크색 안경 사진 라디오는 내친구 84 2019.02.12 10:04
5383 모바일 소박하고 다정한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43 2019.02.10 12:00
5382 모바일 집밥의 역사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92 2019.02.05 12:00
5381 모바일 설이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82 2019.02.02 12:00
5380 모바일 이건 안 해, 저건 해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77 2019.02.02 11:00
5379 모바일 12O년 전 여수를 읊다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58 2019.02.02 10:00
5378 모바일 지금까지 산 것처럼 앞으로도 살 건가요?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63 2019.02.01 12:00
5377 모바일 자존감 높이려다 행복해지는 법을 잊은 당신에게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63 2019.02.01 11:00
5376 모바일 다들 그렇게 산다는 말은 하나도 위로가 되지 않아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32 2019.02.01 10:00
5375 모바일 수선화에게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40 2019.01.31 12:00
5374 모바일 디디의 우산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41 2019.01.31 11:00
5373 모바일 누가 고양이를 죽였나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36 2019.01.31 10:00
5372 모바일 우리와 당신들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31 2019.01.30 12:00
5371 모바일 하루 사용 설명서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37 2019.01.30 11:00
5370 모바일 좋다고 하니까 나도 좋다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31 2019.01.30 10:00
5369 모바일 엄마에게 안부를 묻는 밤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73 2019.01.25 12:00
5368 예술가가 사랑한 집 사진 라디오는 내친구 176 2019.01.23 16:04
5367 모바일 하고 싶으면 하는 거지… 비혼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88 2019.01.22 12:00
5366 모바일 오늘 잃어버린 자존감을 찾았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218 2019.01.21 1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