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사건70주기 특별기획]"가려진 시간, 고여 있는 눈물"(의견/소감)

여수MBC | 2018.10.01 18:55 | 조회 2351

[여순사건70주기 특별기획1] "가려진 시간, 고여 있는 눈물" (캠페인1)  


여순사건에 대한 의견과 피해사례 제보, 본 프로그램에 대한 시청소감을 보내주시면 향후 제작에 반영하겠습니다.

여수MBC 홈페이지 시청자의견 게시판, 여수MBC 페이스북/유튜브로 많은 참여 바랍니다.



[여순사건70주기 특별기획] 가려진 시간, 고여 있는 눈물 (본편1) 


여순사건 70주기를 맞아 10월 한 달 동안 여순사건의 의미와 해결되지 않은 문제들에 대해 생각해보는 5부작 기획 [가려진 시간, 고여 있는 눈물]을 방송합니다. 

 여순사건의 진행 경과, 부모를 잃거나 마을 전체가 초토화된 피해자들의 가슴 아픈 사례,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 등 여순사건에 대해 입체적으로 조명하고, 해원의 길을 찾아보는 내용으로 이뤄지며 본 프로그램에 대한 시청 소감과 피해사례 제보 등을 보내주시면 향후 프로그램 제작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습니다. 

#여순사건70주기 #여수MBC특별기획 #가려진시간 #고여있는눈물 #여수순천1019사건 #여순사건시청소감



[여순사건 70주기 특별기획2] 가려진 시간, 고여 있는 눈물 (캠페인2) 

"추석없는 마을" 1949년 추석 이튿날.. 신전마을 비극의 밤!!


[여순사건 70주기 특별기획2] 가려진 시간, 고여 있는 눈물 (2부) 

"추석없는 마을" 1949년 추석 이튿날.. 신전마을 비극의 밤!!



[여순사건 70주기 특별기획] "그것은 전쟁이었다" 가려진 시간, 고여 있는 눈물 (3부 예고)



[여순사건 70주기 특별기획] "그것은 전쟁이었다" 가려진 시간, 고여 있는 눈물 (3부 본편) 


여순사건 70주기를 맞아 10월 한 달 동안 여순사건의 의미와 해결 되지 않은 문제들에 대해 생각해 보는 5부작 기획 [가려진 시간, 고여있는 눈물] 3부 "그것은 전쟁이었다" 에서는 빨치산 군홧발에 시달려야 했던 산동 사람들, 공산주의에 물든 친형에게 영향을 받았을 거란 이유로 갖은 고문을 당하고, 누명을 쓰고 고문을 받다 현장에서 명을 달리한 사연까지.. 국민을 보호 해야 할 책무가 있는 정부가 헌법질서까지 위반해 가며 국민의 삶을 짓밟은, '전쟁보다 더 했던' 구례 속 여순사건. '여순' 이라는 명칭 탓에 여수와 순천에 국한된 사건으로 오해 하지만 여수, 순천을 넘어 구례, 전북, 경상도에 이르기까지 전국적으로 엄청난 파급력을 가졌던 가슴 아픈 현대사, 여순사건을 재조명 해 본다.



[여순사건 70주기 특별기획4] "70년의 악몽" 가려진 시간, 고여 있는 눈물 (4부 캠페인) 


70년 전 여수에 휘몰아친 거대한 국가폭력의 소용돌이는 이유도 없이 명분도 없이 국민들의 목숨을 빼앗아 갔다.  

진압군의 명령으로 여수서국민학교에 모이는 시민들... 국가폭력 트라우마는 사라지기 힘들다. 

진심어린 사과와 보상이 트라우마 치료의 첫 단계이다. 여순사건은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역사입니다.



[여순사건 70주기 특별기획4] "70년의 악몽" 가려진 시간, 고여 있는 눈물 (4부 본편) 


여순사건 70주기를 맞아 10월 한 달 동안 여순사건의 의미와 해결되지 않은 문제들에 대해 생각해 보는 

5부작 기획 '가려진 시간, 고여 있는 눈물' 4부 "70년의 악몽"에서는 

진정한 사과와 치유가 이뤄지지 않은 트라우마의 공포에 대해서 다룬다.  


자아가 성장하지 못한 어린 시절에 받은 상처, 그것도 실체는 없으나 거대한 압력으로 다가오는 

국가폭력에 의한 트라우마는 평생동안 악몽에 시달리며 정상적인 생활을 영위하기 힘든데 

여순사건 피해자들이 그런 경우에 해당한다.  

여덟 살 나이에 눈앞에서 총살당하는 사람들을 목격하고, 형의 죽음까지 겪어야했던 김천우 씨의 깊은 상처, 

모진 고문으로 인해 밤마다 악몽에 시달리는 이윤재 어르신의 사연 등을 통해 

다시는 반복되지 않아야 할 국가폭력의 위험성에 대해 생각해본다. 



[여순사건 70주기 특별기획5] "바로 세워야 할 오늘의 역사, 여순" 가려진 시간, 고여 있는 눈물 (5부 캠페인)



[여순사건 70주기 특별기획5] "바로 세워야 할 오늘의 역사, 여순" 가려진 시간, 고여 있는 눈물 (5부 본편) 


여순사건 70주기를 맞아 10월 한 달 동안 여순사건의 의미와 해결되지 않은 문제들에 대해 생각해 보는 5부작 기획 [가려진 시간, 고여 있는 눈물] 5부 "바로 세워야 할 오늘의 역사, 여순"에서는 여순사건의 진정한 해결을 위한 길을 모색한다. 

많은 피해자들이 세상을 뜨고, 유가족들이 오랜 고통에 시달리는 현실 속에서 빠른 치유와 올바른 진실규명만이 더 나은 역사를 위해 나아가야할 길.. 잘못된 역사가 바로 잡히지 않았기 때문에 되풀이 된 국가폭력의 비극을 돌이키지 않으려면 여순사건은 제대로 규명되어야 하고, 국가의 사과 또한 이뤄져야하는데.. 

 2001년 첫 발의된 이후 다섯 번의 발의에도 불구하고 통과되지 않고 있는 여순사건 특별법에 대한 여당과 국방부의 의견을 들어보고, 국민청원을 통해 특별법 통과를 바라는 국민들의 행동하는 지성을 보여줌으로써 바로 서야 할 역사, 여순사건의 무게를 짚어본다.



"가려진 시간, 고여있는 눈물" 풀영상 [여순사건 70주기 특별기획] 

1948.10.19 국가에 의해 버림받은 목숨, 살아남은 이들의 비통한 세월, 70년 통한의 역사를 짚어 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5,952개(1/298페이지)
시청자의견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 [여순사건70주기 특별기획]"가려진 시간, 고여 있는 눈물"(의견/소감) [4+1] 여수MBC 2352 2018.10.01 18:55
공지 [여수MBC YouTube] 채널개설 안내 (채널주소) 관리자 42180 2015.04.07 10:03
공지 (공지) 정치적인 성향의 글이나 타인을 비방하는 글 등은 통보없이 삭제됩 [1] 관리자 50798 2013.08.30 18:01
공지 지역방송 프로그램 편성 안내 [6] 56508 2009.06.19 14:06
5948 여수MBC 스페셜 누리호, 우주시대를 열다 왜 방송 취소됐나요? [2] 은진이 82 2018.12.12 08:20
5947 비유적인 격언하나 해드릴까요? 토모와하나 50 2018.12.11 00:55
5946 모바일 관리자님 문의를 드려요. 비밀글 [1] 사랑하나요 5 2018.12.06 12:53
5945 모바일 관리자님 문의를 드려요. 비밀글 [1] 사랑하나요 4 2018.12.04 12:41
5944 모바일 관리자님 문의를 드리네요. 비밀글 [1] 사랑하나요 4 2018.12.03 11:05
5943 모바일 관리자님 문의를 드리네요. 비밀글 [1] 사랑하나요 3 2018.12.01 16:54
5942 여수MBC 시청자위원 추천공모 요강 안내 첨부파일 관리자 105 2018.11.30 23:25
5941 모바일 관리자님 문의를 드리네요. 비밀글 [1] 사랑하나요 7 2018.11.25 07:34
5940 모바일 관리자님 문의를드리네요. 비밀글 [1] 사랑하나요 4 2018.11.23 11:47
5939 관리자분께 문의 드립니다~ 비밀글 [1] 현수맘 8 2018.11.21 13:04
5938 모바일 관리자님 문의를 드리네요. 비밀글 [1] 사랑하나요 5 2018.11.21 11:44
5937 모바일 관리자님 문의를드리네요. 비밀글 [1] 사랑하나요 5 2018.11.18 21:01
5936 TV 온에어 확인부탁드립니다 [2] 별꽃 128 2018.11.11 19:37
5935 라디오 난청지역 입니다. 양림동아지매 121 2018.11.10 06:54
5934 답글 RE:라디오 난청지역 입니다. 방송기술부 132 2018.11.12 10:29
5933 질문드려요 비밀글 [1] 메미 13 2018.11.06 11:29
5932 모바일 관리자님 문의를 드리네요. 비밀글 [1] 사랑하나요 5 2018.10.30 17:04
5931 모바일 관리자님 문의를 드리네요. 비밀글 [1] 사랑하나요 6 2018.10.28 18:07
5930 어제가 유엔의 날이었는데요. 사진 첨부파일 [2] 토모와하나 154 2018.10.25 21:41
5929 유네스코인류무형문화유산 국가무형문화재 “필봉 GOOD 보러가세” 첨부파일 [1] 필봉리 147 2018.10.24 09:17